[대구시] 양준혁 야구재단 이사장, 고향사랑 기부금 500만 원 대구시에 기부

기사작성 : 2023.01.18 (수) 14:54:01 최종편집 : 2023.01.18 (수) 15:14:13

기부금 전달식2.jpg

▲양준혁 야구재단 이사장, 대구시 고액기부자 1호로 등록 (사진=대구시)

 

[Y시사타임즈=이솜결기자]대구시는 202311고향사랑기부제전면 시행과 함께, 대구 출신 야구선수이자, 방송 출연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양준혁 야구재단 이사장이 18() 대구시에 고향사랑 기부금 500만 원을 기부한다고 밝혔다.


대구시 고액기부자 1호인 양준혁 이사장은 지난 2011년부터 현재까지 대구시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으며, 평소 누구보다도 대구시 발전에 관심을 가지고 대구 관련 행사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왔다.


양준혁 이사장은 이번 기부에 대해 항상 내 고향 대구를 생각하고, 대구가 좀 더 잘 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고향사랑기부제를 통해 조금이나마 마음을 표현할 수 있어서 너무 기쁘다기부금이 지역의 청소년과 취약계층 지원 등 필요한 분야에 뜻깊게 사용됐으면 한다라고 기부 의사를 전했다.


고향사랑기부제는 개인이 태어난 지역은 물론 학업·근무·여행 등을 통해 관계를 맺은 2의 고향등에 기부하면, 지자체는 기부금을 주민복리증진 등에 사용하고, 기부자에게는 세액공제와 답례품 혜택이 주어지는 제도이다.

 

개인의 기부금액은 연간 500만 원이 최대이며, 500만 원 기부 시 최대 908천 원의 세액공제(10만 원까지 전액, 10만 원 초과분 16.5%)150만 원(기부금의 30%) 이내의 답례품을 제공받을 수 있다.

양준혁3.jpg
▲양준혁 야구재단 이사장, 대구시 고액기부자 1호로 등록 (사진=대구시)

 

양준혁 이사장은 기부로 받게 되는 150만 원 상당의 답례품은 향후 다문화가정과 저소득층 가정의 야구 꿈나무들로 구성된 멘토리 야구단 운영에 사용할 계획이다.

 

기부를 원하는 개인은 통합(원스톱) 정보시스템인 고향사랑e또는 전국 5,900여 개 농협 창구를 방문해 기부할 수 있으며, 대구로 기부되는 고향사랑 기부금은 기금으로 관리·운용해 취약계층, 청소년 육성 등 대구시에 필요한 사업을 발굴하여 활용할 예정이다.


[Y 시사타임즈]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이솜결 sgsg8020@naver.com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