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성] 달성군, 기초생활보장 신청증가에 불철주야 신속 대응!

아이부터 어르신까지 행복한 달성!

기사작성 : 2021.03.25 (목) 17:10:48 최종편집 : 2021.03.25 (목) 17:12:35

작년 2월 말 대비 기초생활보장 등 사회보장급여 신청 건수는 2020년 1,172건에서 2021년 2,288건으로 1,116건이 증가했으나, 복지조사 전문공무원 배치 및 사례회의 등으로 복지업무처리 속도를 높이는데 총력을 다하고 있다.

김문오 달성군수.jpg

                                                        ▲김문오 달성군수/사진=달성군청 제공

 

(달성=영남언론기자단협회)도순환 기자=달성군(군수 김문오)은 '2021년 국민기초생활보장 기준 완화'에 따른 지원 대상자 발굴 및 신속한 신청 조사로 취약가구 맞춤형 지원을 통해 아이부터 어르신까지 행복한 ‘달성’을 만드는 데 앞장서고 있다.


 올해부터 취학 및 구직 등을 목적으로 부모와 떨어져 거주하는 미혼 청년 대상으로 주거급여를 분리 지급하고 국민기초생활보장 생계급여 부양의무자 기준이 완화됨에 따라 최저생활보장을 받지 못했던 65세 이상 노인 및 한부모 가구를 대상으로 적절한 사회보장급여가 지원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


 작년 2월 말 대비 기초생활보장 등 사회보장급여 신청 건수는 2020년 1,172건에서 2021년 2,288건으로 1,116건이 증가했으나, 복지조사 전문공무원 배치 및 사례회의 등으로 복지업무처리 속도를 높이는데 총력을 다하고 있다. 


 이에 부양의무자 기준 완화 등으로 신규 기초생활보장 등을 신청한 대상자의 신속한 보장결정처리를 통해 어려운 환경에 처해 있는 가구의 생활 여건을 개선함과 동시에 삶의 질을 향상하는 데 역점을 두고 추진하고 있다.


 아울러, 부적합 결정된 가구에 대해서는 긴급복지지원, 사례관리, 달성복지재단 등 연계지원으로 군민들의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민·관협력체계 구축에 만전을 다하고 있다.


 김문오 달성군수는 “코로나19 장기화 등으로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계층이 적절한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효율적인 복지전달체계 구축에 앞장서겠다.”며, “부양의무자 기준 완화 등 달라지는 복지제도에 신속히 대응해 군민들의 복지체감도 향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자세한 사항은 주소지 읍면 행정복지센터 및 보건복지부 콜센터(☎129)로 문의하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달성군은 지난해 보건복지부의 기초생활보장분야 평가에서 2019년에 이어 2년 연속 우수 지자체로 선정됐다. 이 평가는 전국 광역·기초 지자체를 대상으로 지난해 합동평가 결과와 제도운영 역량, 사례 발굴 등을 종합한 것으로 대내외적으로 살기 좋은 행복한 도시 달성으로 인정받고 있음을 의미한다.

 

[협회 편집국]







[Y 시사타임즈]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